*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재혼` 송중기, 英 처가 모시고 이태원 신접살림…부모는 "할말없다" 언급 아껴

페이지 정보

bobae

본문

'재혼' 송중기, 英 처가 모시고 이태원 신접살림…부모는 "할말없다" 언급 아껴[이슈S]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송중기(38)가 영국 배우 출신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39)와 재혼, 임신을 발표한 가운데 양가의 근황도 전해졌다.

송중기는 30일 연인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와 이날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2세 탄생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도 송중기의 결혼, 임신을 공식화하며 "구체적인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신혼생활을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1년 넘게 사랑을 키워온 것으로 전해진 송중기와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 부부는 이미 서울 이태원의 200억 저택에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는 지난해부터 송중기와 동거해왔다. 장인 장모도 한국에 들어와 이태원 저택에서 함께 생활하며 딸의 출산 준비를 돕고 있다.

송중기는 2016년 자신 명의로 이 주택을 매입했고, 지난해 2월 공사를 마쳤다. 지하 3층, 지상 2층으로 연면적만 998.21㎡(301평)에 달하는 대저택으로, 현재 가치만 최소 2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송중기 부모는 아들의 재혼, 곧 태어날 손주에 대해 조심스러운 듯 언급을 아꼈다.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송중기 부친 송용각씨는 취재 요청에 그저 침묵했고, 모친은 "할 말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 원본보기0000408353_001_20230130220102823.jpg?typ▲ 송중기,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 제공|JTBC, 게티이미지


한편 이날 송중기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재혼 소식을 알리며 "제 곁에서 저를 응원해주고 서로 아끼며 소중한 시간을 함께해온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 양과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하기로 맹세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는 꿈을 함께 소망했다. 서로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고, 진심으로 감사하게도 저희 둘 사이에 소중한 생명도 함께 찾아왔다"면서 "오늘 깊은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부부로서의 삶을 시작하기 위해 혼인신고를 하고 오는 길"이라고 덧붙여 많은 축하를 받았다.

추천 0

작성일2023-01-30 17:25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4827 제이앤제이 쉐이드(J&J Shades Blind ) 프로모션 기간 20% Off !!! 상담: 925-404… 새글첨부파일 오다가다 2024-04-18 5 0
104826 인터넷에서 사이트 운영자 다음에 짱은 사용자 새글첨부파일 Gymlife2 2024-04-18 18 0
104825 때려죽여도 시원치 않을 새끼... 댓글[2]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121 3
104824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개한 합성 기술 댓글[1]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92 2
104823 불법 거주자를 내쫓지 못하는 집주인 댓글[1]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102 1
104822 암이 싫어 하는 음식들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105 1
104821 애플 주주들이 스티브 잡스 자녀를 신경 안 쓰는 이유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94 2
104820 현재 미국이 난리난 이유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113 0
104819 냥이가 숨겨둔 간식을 훔쳐보았다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73 2
104818 골반의 아이콘 새글 원조다안다 2024-04-18 81 0
104817 미국인이 만든줄 모르는 한국 전통주 댓글[1] 새글 pike 2024-04-18 183 1
104816 中관영매체, 한국인 82%, 한·중 우호관계 원해??? 댓글[1] 새글 pike 2024-04-18 106 0
104815 동탄 건설현장 댓글[2]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293 0
104814 골반 45인치 한녀 "애프리"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295 0
104813 스튜어디스가 소유한 자동차 bmw i8 댓글[2]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313 0
104812 오늘... 배달음식 상습 절도한 40대 여성 댓글[2]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262 0
104811 한식 회전 뷔페 댓글[1]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281 1
104810 의대생 증원 논란, 진정한 해법이 없는가? 댓글[1] 새글 Mason할배 2024-04-18 84 0
104809 밀라노에서 전시회 중인 노홍철 최근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331 0
104808 카페서 점심 휴식 즐기던 직장인들, 돌진차량에 날벼락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339 0
104807 이혼전쟁 끝내고 제발 잘 지내!” 17살 딸 샤일로, 피트-졸리 부모에게 간청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237 0
104806 샤넬백 200만원 싸다”…해외 명품 쇼핑객 ‘이 나라’로 몰린다는데 새글인기글 pike 2024-04-18 288 0
104805 역사상 최악의 사기꾼, 그는 어떻게 나랏돈 6조를 횡령했나? 조 로우 새글인기글 양심 2024-04-18 232 0
104804 우버 드라이버 쏘는 미국 미친놈 댓글[3] 새글인기글 Gymlife2 2024-04-17 336 0
104803 감동적인 가족 광고 새글인기글 FlowerGirl 2024-04-17 297 0
104802 비명소리에 경찰이 왔는데... 새글인기글 pike 2024-04-17 598 1
104801 편지 쓰기 대회 대상작 새글인기글 원조다안다 2024-04-17 336 8
104800 고독사 하기 직전 보낸 마지막 문자 댓글[1] 새글인기글 원조다안다 2024-04-17 440 8
104799 치매에 걸린 엄마와 시어머니를 동시에 돌본 딸이자 며느리 새글인기글 원조다안다 2024-04-17 252 7
104798 과소평가하는 질병의 위험성 새글인기글 원조다안다 2024-04-17 412 2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